Skip to content

구글 드라이브 모바일 폴더 다운로드

오른쪽 클릭 메뉴에서 다운로드를 선택합니다. 스티븐 존 / 비즈니스 인사이더 좋아 나는 한 가지 쉬운 단계로 구글 드라이브에서 모든 것을 복사 할 수있는 타사 응용 프로그램을 발견했습니다 – 천체 파일 관리자 – 그것은 플레이 스토어에서 무료 응용 프로그램입니다, 당신은 드라이브의 모든 것을 선택하고 단순히 SD 카드에 복사 할 수 있습니다이 훌륭하게 작동합니다. 타사 앱이 필요하지 않습니다. 휴대전화의 설정 앱에서 내부 저장 공간을 탐색할 수 있는 것처럼 Google 드라이브 스토리지를 탐색할 수 있습니다. 거기 당신은 당신의 내부 스토리지에 심지어 폴더를 복사 할 수 있습니다 요즘 클라우드 스토리지는 점점 더 인기를 얻고 사람들이 다른 목적을 위해 클라우드를 크게 사용하고 있습니다, 정확히 말하자면 그것은 클라우드 및 모바일 컴퓨팅 시대입니다. 가장 인기있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제공 업체 중 하나는 구글입니다, 각 구글 계정에 15 GB의 여유 공간을 제공. 그리고 확실히 구글 드라이브 응용 프로그램은 거의 모든 안드로이드 장치에 사전 설치되어 있습니다. 그러나 공식 Google 드라이브 응용 프로그램에는 큰 단점이 있습니다. 폴더를 있는 것처럼 다운로드할 수 없습니다. 가장 쉬운 해결 방법은 업로드하기 전에 파일을 압축하는 것입니다. 그런 다음 압축 된 파일을 다운로드하고 확실히 다른 응용 프로그램을 설치해야하는 압축을 풀어. 여분의 노력은 (적어도 나에게) 너무 즐거운 소리하지 않습니다.

따라서 문제를 극복하는 더 좋은 방법이 있어야합니다. 파일 관리자 응용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경우 ES 파일 탐색기는 친숙해야 합니다. 놀랍게도, 응용 프로그램은 구글 드라이브또는 더 구체적으로 모든 클라우드 제공 업체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(드롭 박스, 상자, 원 드라이브, S3, 메가 클라우드, 등) 즉석에서 파일 탐색기처럼 파일과 폴더를 다운로드, 직관적. 그것은 각 서비스 공급자에 대 한 쓸모 없는 응용 프로그램의 무리를 다운로드 하는 무료 이기 때문에 이것은 너무 놀라운. 절차는 매우 간단하지만 언급 할 가치가 있습니다. 첫 번째 단계에서는 ES 파일 탐색기를 열고 화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손가락을 스 와이프합니다. 다음 사이드 메뉴가 나타나야 합니다. Google 드라이브는 주변에 가장 손쉬운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중 하나이며, 인터넷에 연결되어있는 거의 모든 장치에서 액세스 할 수있는 15GB의 여유 공간을 제공합니다. USB 썸 드라이브의 시대는 끝났습니다. 2. 폴더 섹션으로 스크롤하여 다운로드할 폴더를 찾습니다.

Google 드라이브는 데스크톱 컴퓨터에서 만든 문서 및 기타 파일을 저장할 수 있는 좋은 장소이기도 합니다. 일회성 백업을 수행하거나 폴더를 설정하여 Google 드라이브와 동기화할 수 있습니다. 중복 스위퍼는 폴더를 스캔하고 환경 설정에 따라 중복 파일을 삭제하는 Windows PC 또는 Mac을위한 편리한 도구입니다. 폴더와 파일을 통해 보고 하는 시간 또는 일 저장 파일 중복 되 고 이동할 것을 고려 하는 경우 발견. 마지막으로 Google 드라이브 계정에 연결되는 이와 같은 아이콘을 볼 수 있어야 합니다. 안드로이드에 대한 구글 드라이브는 현재이 옵션을 제공하지 않습니다! 클라우드 스토리지는 iCloud 및 Google 드라이브와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여 원격으로 데이터(사진, 비디오, 음악 등)를 저장할 수 있는 매우 편리한 방법입니다. 그런 다음 모든 장치(컴퓨터, 모바일 장치 등)를 사용하여 인터넷을 통해 클라우드에 저장된 데이터에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. 중복 스위퍼는 여러 폴더 또는 드라이브를 빠르게 스캔하여 중복 을 반환할 수 있습니다. 각 복제본의 최신 버전또는 가장 오래된 복제본을 자동으로 제거할지 여부를 선택하거나 제거할 복제본을 수동으로 선택하기만 하면 됩니다.

3. 폴더를 마우스 오른쪽 버튼으로 클릭한 다음 아래쪽으로 « 다운로드 »를 선택합니다. 나는 최근에 내 구글 드라이브에 음악과 사진을 많이 저장하고 지금은 바로 내 SD 카드 (내 S4)에 거기에서 그들을 저장하고 싶습니다.

Comments are closed.